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스타K6' 김필 '기다림'으로 2주 연속 최고점…심사위원들 극찬

[사진 Mnet ‘슈퍼스타K6’ 방송화면]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6'의 김필이 ‘기다림’으로 또 한 번 감동을 일으키며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17일 방송된 ‘슈퍼스타K6’ 9화에서는 두 번째 생방송 무대가 방송됐다.



이날 김필은 이승열의 ‘기다림’을 열창했다. “묵묵히 날 기다려준 가족들을 생각하며 노래하겠다”는 각오를 밝힌 김필은 호소력 짙은 가창력으로 몰입도 높은 무대를 완성했다.



김필의 ‘기다림’ 무대가 끝난 후 김범수는 “37년간 지켜온 정체성이 흔들리는 순간이었다”며 “분명 여자를 좋아하는데 김필의 무대를 보고 가슴이 뛰었다. 갈수록 포텐이 더해지는 느낌”이라고 전하며 94점을 줬다.



윤종신은 “개성 강한 가수의 노래를 김필화하는데 성공했다. 고음을 거칠게 끌어오는 듯 하는 모습이 마음을 끌었고 굉장한 집중력이 있는 무대였다”고 평하며 95점을 줬다.



백지영 역시 “숨소리도 노래의 일부분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완벽했다”며 “비성과 허스키가 예술적으로 섞여 있다”며 96점을 줬으며 이승철은 “가을 남자 김필의 목소리는 여기 직접 와 들어야 할 것 같다”고 칭찬하며 90점을 줬다.



지난 주 ‘슈퍼스타K6’에서 최고득점을 받았던 김필은 이번 주에도 총점 375점을 기록하며 2주 연속 최고득점자가 됐다.



한편 이날 ‘슈퍼스타K6’에서는 브라이언박이 두 번째 탈락자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net ‘슈퍼스타K6’ 방송화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