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영, 중동무대 데뷔 골…1년 7개월 만에 득점포

[사진 일간스포츠]
박주영(29ㆍ알 샤밥)이 중동 무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뜨렸다.



박주영은 18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프린스 빈 파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그 7라운드 알 힐랄과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박주영은 이날 0-0 무승부 상황에서 후반 12분 압도 아우테프와 교체됐고 후반 추가시간 상대 수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단숨에 뒷공간으로 침투했다. 박주영은 나이프 하자지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오른쪽 측면에서 왼쪽 골대 구석을 노리는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박주영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에서 셀타 비고로 임대됐던 2013년 3월16일 프리메라리가 28라운드 데포르티보 라 코루냐전(1-3패)에서 골을 넣은 뒤 1년 7개월간 승점을 내지 못했다.



지난 6월 옛 소속팀 아스날로부터 방출돼 무적 신분이던 박주영은 이달 초 중동 무대에 도전했고, 첫 출전 경기에서 득점포를 쏴 올리며 존재감을 입증했다.



박주영이 소속팀에서 골을 터뜨린 것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셀타 비고 시절 이후 582일 만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