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남북대화 끈 안 놓을 것”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오후(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했다. 이날 교황 예방은 지난 8월 방한한 교황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교황 예방 후 박 대통령은 이탈리아 조르조 나폴리타노 대통령과 마테오 렌치 총리를 각각 만나 정상회담을 했다. [바티칸=박종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이틀째 자유토론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을 앞두고 남북 간 공방이 오가는 것과 관련해 “우리는 대화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속적인 노력과 인내심으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평화통일 기반을 구축해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아셈서 "인내로 한반도 평화 정착"
교황 만나 "통일 기도해달라"
리커창 "남북관계 개선 지지"



 박 대통령은 “최근 북한이 남북 고위급 대화 개최에 합의했으나 곧이어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휴전선에서 총격전이 일어나 한반도의 안보 상황이 다시금 위협받고 있다”며 “북한이 이런 이중적인 면에서 벗어나 진정성을 갖고 대화의 장에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의 노력에 아셈 회원국들이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21세기 들어 유일하게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핵 개발과 경제 발전을 병진한다는 정책을 지속하고 있다”며 “더욱이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를 통해 밝혀진 북한의 인권 상황은 국제사회의 심각한 우려를 사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아셈 회의를 마친 박 대통령은 로마 바티칸 교황청으로 자리를 옮겨 프란치스코 교황과 만났다. 지난 8월 교황의 방한 이후 두 달 만이다. 박 대통령은 교황청 바오로 6세홀에서 교황을 예방했다. 바오로 6세홀은 교황청이 수요일 아침마다 여는 일반인 알현 행사를 위해 성베드로 광장 대신 이용하는 건물이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페레스 이스라엘 대통령과 면담한 곳이기도 하다.



 면담 장소에 먼저 도착해 있던 교황은 박 대통령이 도착하자 접견실 앞으로 나와 맞았다. 반갑게 인사한 두 사람은 접견실로 이동해 마주 앉았다. 박 대통령은 “국제 평화와 화해를 위한 교황의 헌신적인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 대해 교황께서 관심을 갖고 기도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에볼라 바이러스, 빈곤 등 국제 문제와 ‘가정의 중요성’을 주제로 서로 의견을 나눴다.



 이에 앞서 박 대통령은 16일 오후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양자회담도 했다. 리 총리는 최근의 남북 접촉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통일을 지지하며 이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며 “남북 접촉은 적극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남북관계 개선을 지지한다”고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리 총리가 적극적이라고 한 것은 긍정적이란 뜻”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회담에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경제 발전을 적극 도울 용의가 있는 만큼 북한의 변화를 위해 중국 측이 적극 협조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한반도의 비핵화가 실현돼야 한다는 입장은 확고부동하며, 중국은 핵 비확산 체제를 계속 수호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과 리 총리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연내 타결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로마·밀라노=신용호 기자

사진=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