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제 인맥 얽혀 … 수능 오류 또 나와도 못 거를 것"

“올해 수능에서 엇비슷한 오류가 또 나와도 걸러내기 어려울 것이다.”



전·현직 출제·검토위원들 지적
"오류 지적 쉽지 않고, 해도 묵살"

 전·현직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검토위원들의 얘기다. 현재 대학 1학년이 치렀던 2014학년도 수능 세계지리 8번 문항에 오류가 있다는 판결이 나온 직후다. <본지 10월 17일자 6면> 수능 세계지리 과목 출제위원으로 참여한 적이 있는 이정록(전 대한지리학회장) 전남대 지리학과 교수는 “문제에서 오류는 얼마든지 나올 수 있다”면서도 “문제의 오류를 검토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하고 오류를 발견하고도 인정하지 않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대응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수능 출제는 교수·교사진으로 꾸린 출제위원들이 낸 문제를 현직 교사로 구성한 검토위원과 다른 과목 출제진이 수차례 검토하는 방식을 거친다. 지난해 검토위원으로 참가한 한 교사는 “문제가 된 8번 문항은 검토 과정에서 오류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출제진이 ‘교과서에 있는 내용이다.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고 해 묵살됐다”고 털어놨다.



 출제·검토위원으로 여러 번 참여했던 한 교사는 “전국 대학의 지리학 교수가 150명이 안 될 정도로 ‘바닥’이 좁아 출제·검토위원이 사제 관계로 얽혀 있다”며 “오류를 지적하기 어려운 분위기인 데다 검토위원들이 오류를 지적해도 출제진이 묵살하는 경우가 많아 검토 효과가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정록 교수는 “수능 출제·검토위원으로 선정되는 건 큰 명예”라며 “한 번 오류를 제기하면 평가원에 찍혀 다음번 수능 출제위원으로 선발되지 못할 거란 생각에 오류 지적을 꺼리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반면 검토위원으로 참여한 한 교사는 “밤을 새워 가며 검토했는데도 오류를 잡지 못한 점은 아쉽다”며 “사람이 문제를 만들다 보니 나온 실수지 검증 시스템의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