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국인 “팔자”에 코스피 한때 1900 아래로

11거래일 연속 이어진 외국인 매도 공세에 17일 코스피지수 1900선이 장중 한때 깨졌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오후 1시27분쯤 1900 아래로 밀린 뒤 한때 1887까지 주저앉았다. 15일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 인하로 원화값 하락세가 가속화할 것을 우려한 외국인이 3010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증시 하락을 부채질했다.



금리 인하 영향 … 통신업 5% 급락

코스피지수는 수십 차례 1900선이 깨졌다 회복되기를 반복한 끝에 전날보다 0.95%(18.17) 떨어진 1900.66으로 마감해 간신히 1900선을 지켰다. 코스피 1900이 장중 깨진 것은 2월 6일(1897.35) 이후 8개월여 만이다. 정부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부작용을 해소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한다는 소식에 통신업이 5% 이상 급락했다. LG유플러스는 7% 이상 떨어졌고 SK텔레콤과 KT도 4~6% 하락했다. 이날 국내 증시에선 해외변수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교차했다. 유로존과 중국의 디플레이션 우려에서 비롯된 세계경제 침체 우려는 투자심리를 짓눌렀다. 그러나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오는 28~29일(현지시간)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애초 예상과 달리 양적완화(QE) 정책을 종료하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이 시장을 반등시켰다. 전문가들은 이런 불안정한 장세가 FOMC 회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재호 리딩투자증권 연구원은 “ 증시가 의미 있는 반등을 하려면 3분기 실적 시즌에서 국내 기업의 잠정 실적이 예상보다 좋게 나오거나 미국의 경제지표 개선, 유로존의 부양대책 등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