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예능인 아닌 ‘가수 윤종신’의 재발견

가요계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는 제작자 겸 프로듀서 윤종신이 JTBC ‘히든싱어3’에 출연한다. 저작권 협회에 등록된 곡만 371곡을 자랑하는 작사가이자 작곡가인 동시에 예능에도 활발히 출연하는 그다. 하지만 정작 가수생활을 하며 한 시간 동안 자신을 다뤄주는 음악프로그램은 처음이라고 한다. 윤종신은 “가요 프로그램에서 1등을 한 적도 없다”며 “꾸준히 공연을 하지만 방송에서 노래 부르는 일이 많지 않아서 가수인지 모르는 어린 친구들이 많다”고 말한다.



 평소 절친한 사이인 가수 성시경은 “심사위원이나 진행자 혹은 재밌는 사람의 이미지가 세지만 사실 우리나라에서 빼놓을 수 없는 최고의 뮤지션”이라 평하며 팬을 자처한다. 제작진은 “윤종신은 같은 세대에겐 향수를 주고 젊은 세대에겐 예능인이 아닌 가수로서의 모습을 재발견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가요 프로에서 한 번도 1위 자리에 오른 적이 없는 그가 과연 우승할 수 있을까. 1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정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