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교 사고에 남경필 경기지사 유럽에서 급거 귀국

유럽 방문 중이었던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 성남시 판교 분당테크노밸리 환풍구 붕괴 사고 소식에 급히 귀국하기로 했다. 남 지사는 지난 12일부터 독일 외자 유치 등 목적으로 유럽을 방문하던 중이었다.



경기도청에 따르면 남 지사는 17일 독일 라이프치히 BMW 전기자동차 공장에 도착한 직후에 이날 오후 6시쯤 발생한 판교 사고 소식을 전해 들었다. 남 지사는 18일 오후 1시쯤 귀국할 예정이다.



경기도청은 “나머지 독일 외자 유치 및 지방외교 방문 일정은 투자진흥과장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서현 기자





[관련기사]



▶ 경기소방 "대부분 중상…사망자 더 늘수도"

▶ 붕괴 당시 공연한 포미닛 측 "사고 인지 못해"

▶ "세월호 악몽 잊기도 전에" 여야, 철저한 수습 촉구

▶ 사고 발생한 판교테크노밸리 축제는

▶ 과거 공연장 주요 안전사고 살펴보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