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방간 예방법, 술을 끊을 수 없다면 이것만이라도!

‘지방간 예방법’ [사진 보건복지부·대한의학회]


 

최근 국내 지방간 환자가 늘어나면서 지방간 예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방간은 간에 지방이 5%이상 쌓인 상태로 아무런 조치 없이 방치했을 경우 간염, 간경변, 심한경우 간암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이다.



지방간은 크게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나뉜다. 한국인의 경우 과음으로 인한 알코올성 지방간의 비율이 높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경우 비만, 당뇨, 호르몬제 약제 등으로 인해 발생하며 영양부족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박성근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 교수팀은 지방간 예방법에 대해 고지방 저단백의 식사를 삼가야한다고 권고했다. 전문의에 따르면 지방간 예방법으로는 과일, 유제품 등 균형잡힌 영양 섭취, 체중 조절, 당뇨병 치료 등이 필요하다.



또 주량과 관련해서 지방간 예방법으로는 술을 마셔야 할 경우 하루 10~20g(약 맥주 1캔, 소주 반병, 양주 2~3잔) 정도가 적당하다. 이때 안주는 두부, 달걀 등 단백질 함유량이 높은 음식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지방간 예방법’. [사진 보건복지부·대한의학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