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층버스 크기 고대 악어, 어마어마한 크기 '거대 바다 괴물'?





 

약 1억 6000만년 전인 고대에 이층버스 크기의 악어가 존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미국 디스커버리뉴스는 영국 에든버러대학과 사우스햄튼대학 연구진이 쥐라기 시대에 거대 바다 악어 3종류가 존재했다는 연구결과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유럽 전역 박물관에 전시돼있는 쥐라기 시기 해양 동물 화석들의 골격 구조 및 발달 형태를 분석해 이층버스 크기의 고대 악어 3종이 유럽 바다에 존재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들이 밝힌 고대 악어는 마키모사우루스 후그아이(Machimosaurus hugii), 마키모사우루스 모사이(Machimosaurus mosae), 마키모사우루스 버페타우티(Machimosaurus buffetauti) 등이다.



가장 큰 고대 악어는 마키모사우루스 후그아이로 몸길이가 약 9.3m, 두개골 길이는 1.5m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크기만 이층버스와 맞먹는 고대 악어인 셈이다. 이 종은 몸무게가 무려 4t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마키모사우루스 모사이와 마키모사우루스 버페타우티는 각각 6~8m, 6m 정도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층버스 크기 고대 악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층버스 크기 만한 고대 악어라니 실제로 보고 싶다” “고대 악어의 정확한 크기를 어떻게 알 수 있는 걸까” “이층버스 크기 고대 악어, 식성도 대단했겠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층버스 크기 고대 악어’. [사진 디스커버리 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