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춘천 첫 얼음 관측…평년보다 2일 빨라

[춘천 첫 얼음 관측, 사진 JTBC 화면 캡처]




 

강원도 춘천과 원주에서 첫 서리와 첫 얼음이 관측됐다.



춘천기상대는 17일 아침 최저기온이 대관령 -2.8도, 철원 -0.6도, 영월 0.4도, 원주 1.6도 등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춘천의 아침 최저 기온은 1.4도를 보인 가운데 이날 오전 춘천기상대 관측장소에서 첫 서리와 첫 얼음이 관측됐다.



춘천과 원주지역의 첫 서리는 평년보다 2일 빨리, 또 지난해보다 8일 빠르게 내렸다. 첫 얼음은 평년보다 3일, 작년보다 22일 빠른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대 관계자는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고 강원내륙과 산간에서 아침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관리 및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예보했다.



춘천서 첫 얼음이 관측됐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춘천서 첫 얼음이? 겨울이 성큼 다가왔군요” “첫 얼음 구경하러 추천으로 기차 여행 떠나볼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춘천 첫 얼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