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대통령, "에볼라 발병지역에 국내 의료진 파견하겠다"



 

에볼라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국내 보건 인력의 아프리카 파견을 놓고 ‘인도적 조치’에 대한 환영과 ‘감염 위험’에 대한 우려가 동시에 나왔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제10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에 참석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6일 에볼라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국내 보건 인력을 아프리카에 파견하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3주 전 유엔 총회에서 범지구적인 문제를 한 국가나 한 지역의 힘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한국 정부가 천재지변ㆍ대형사고 등 재난지역에 구호팀을 파견한 적은 있지만 해외 전염병에 대응하기 위해 민간 의료진 위주의 구호팀을 파견하는 건 처음이다. 정부의 이번 파견은 지난달 유엔총회 때 ‘에볼라 대응 고위급회의’가 열렸음에도 에볼라 통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 국경없는의사회(MSF) 등 민간단체 외에도 12개국 2500명 이상의 의료진이 아프리카 기니, 나이지리아 등 에볼라 발병 지역에서 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의료진 파견 결정에는 국제사회의 요청 외에도 미국의 요청이 주요한 역할을 했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에볼라 문제와 관련해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지난 13일 전화로 윤병세 장관에게 추가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보건 인력 구성의 규모, 안전대책과 같은 세부사항을 정하기 위해 외교·국방·보건복지부 등 관계 부처 협의를 시작했다. 하지만 전염병 지역 파견 경험이 전무해 준비과정이 쉽진 않을 전망이다. 정부 당국자는 “현장에서 보호복을 착용한 전문인력들도 감염되는 사례가 있는 만큼 선발대를 통해 신중히 현지상황을 파악하고 만반의 준비를 갖춰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20일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파견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야당도 일단 인도적 조치에 찬성을 표했다. 서영교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은 16일 “체계적으로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을 저지하고 환자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동참하는 것은 환영한다”고 논평했다.



하지만 17일 우상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외교적 성과를 내기 위해 접근할 문제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리나라 의료진이 아프리카에 가서 병을 고치거나 예방할 기술이 없다. 가서 할 수 있는 일이라곤 해열제를 나눠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