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팀 쿡, '아이패드 에어2' 공개…가격은?





애플이 두께가 6.1mm인 ‘아이패드 에어2’와 ‘아이패드 미니3’를 공개했다.



애플은 이와 함께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일체형 데스크탑인 ‘레티나 5K 디스플레이 아이맥’도 공개했다.



팀 쿡(53)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본사 타운홀 강당에서 언론 행사를 열어 아이패드 에어2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그는 “이 제품은 세계에서 가장 얇은 태블릿이다”고 설명했다.



최초 모델인 2010년형 아이패드의 두께는 13.4mm였으며 작년에 나온 2013년형 아이패드 에어의 두께는 7.5mm였다.



‘아이패드 에어2’의 높이는 240mm, 너비는 169.5mm, 화면 대각선 길이는 9.7인치, 화면 화소 수는 2048×1536로 2013년형 아이패드 에어와 똑같다.



그러나 아이패드 에어 2에는 아이폰 5s, 6, 6 플러스에 포함된 ‘터치 아이디’ 지문인식 센서가 달려 있고 반사를 줄이기 위해 화면에 라미네이션 처리가 돼 있다.



또 주 프로세서와 모션 코프로세서가 각각 A8X와 M8으로 전년 모델(각각 A7, M7)보다 성능이 향상됐다. 후면 카메라도 500만 화소에서 800만 화소로 업그레이드됐다.



아이패드 에어2의 와이파이 전용 기기의 경우 16GB 모델은 499달러, 64GB 모델은 599달러, 128GB 모델은 699달러다.



무게는 와이파이 모델이 437g, 와이파이와 이동통신 겸용 모델이 444g이다. 이는 2013년형 아이패드 에어보다 각각 32g, 34g 줄어든 것이다.



‘아이패드 미니3’는 터치 아이디가 탑재된 점을 빼면 지난해 나온 아이패드 미니2와 사양이 같다.



미니3 가격은 와이파이 전용 기기의 경우 16GB 399달러, 64GB 499달러, 128GB 599달러이며 이동통신 겸용 기기는 16GB 529달러, 64GB 629달러, 128GB 729달러다.



온라인 중앙일보

‘아이패드 에어2’

[사진 애플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