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교차 심한 요즘, 침 삼킬 때 아프다면 '급성 편도염' 의심해봐야…

[사진 MBC 방송화면]




일교차가 커지면서 급성 편도염에 대해 관심이 커지고 있다.



급성 편도염은 일교차가 심한 가을부터 추운 겨울에 나타나는 질병으로 음식을 삼키거나 침을 삼킬 때, 말 할 때 심한 통증이 따르며 고열에 기침, 가래를 동반한다.



또 38~40도까지 고열에 기침, 가래를 동반하기도 한다. 노인들은 두통에 팔다리가 쑤시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급성 편도염은 편도를 구성하는 허편도, 인두편도, 구개편도 중 주로 구개편도에 발생하는 급성 염증을 지칭한다. 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하는 감기와는 달리 박테리아균 등 세균에 의한 직접 감염도 빈번한 상황이다.



급성 편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구강위생에 신경쓰고 외출 후에는 손을 씻어 세균이 침범하는 것을 막는 것이 중요하며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방송화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