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패션위크] 정두영 디자이너 '반하트 디 알바자' 2015 S/S





































내년 패션 경향을 전망할 수 있는 한국 최대 패션 축제인 '서울패션위크'가 개막했다. 17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막했다.



첫번째 무대를 장식한 디자이너는 정두영, '반하트디알바자'를 브랜드명으로 했다.



그는 푸른색을 변주한 다양한 의상을 선보였다. 푸름은 하늘색, 짙은 남색, 무늬를 곁들인 다양한 색으로 변신했고 녹색·카키·노랑 등으로 변했다.



패션계에선 '검정·하양이 가장 패셔너블한 것으로 여겨졌는데 요즘은 그 자리를 파랑이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정두영은 자신만의 파랑 해석법을 보여줬다.



강승민 기자 quoiqu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