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김태희' 한서희, 지금은 '슈퍼맘'…"아쉬워"





북한 출신 방송인 한서희가 결혼 후 바뀐 수식어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16일 KBS 2TV 예능프로그램 ‘밥상의 신’에는 방송인 한서희와 가수 은지원, 개그맨 박성광이 출연해 ‘북한 미녀 밥상’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서희는 남한에서 가정을 꾸리고 아이까지 낳았다고 밝히며 “예전엔 ‘북한 김태희’였는데 지금은 ‘슈퍼맘’이 됐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영락없이 아줌마로 보이나 보더라”며 “댓글에 ‘김태희가 얼어 죽었냐’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같은 날 한서희는 김정일을 비롯한 북한의 고위 간부들을 위해 춤과 노래 등 공연을 맡고 있는 소품조 출신이라고 고백했다.



한서희는 “김정일 앞에서 비밀리에 공연을 하기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서희’ [사진 KBS 2TV 밥상의 신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