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에볼라 비상…발생국가 169명 내한 예정

오는 20일 부산에서 열리는 ITU(국제전기통신연합) 전권회의를 앞두고 보건당국에 에볼라 비상이 걸렸다.



이번 회의에는 전 세계 193개국 정보통신 분야 장관급 인사, 책임자 등 3000여명이 참가한다. 이 가운데는 세계보건기구(WHO) 관리대상국에 포함된 에볼라 발생국인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국적 28명이 포함된다.



또 WHO 관리대상국에는 제외됐지만 에볼라가 발병된 바 있는 세네갈, 나이지리아,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관계자 141명도 참가자 명단에 올랐다. 즉 참가 등록자 중 169명이 에볼라 발생국에서 오는 것이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16일 부산광역시와 함께 ITU 전권회의가 개최되는 해운대 벡스코(Bexco) 행사장에서 에볼라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발열감시를 통한 환자 발견에서 이송, 격리병상 입원 치료까지 전 과정에 걸쳐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이재용 복지부 질병정책과장은 “행사 기간에 발병국 참석자에 대해서는 최소 하루에 2회 직접 대면해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동선 확인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다”며 “발생국 참석자들에겐 외부 출입을 자제하도록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부산 에볼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