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에볼라 공포… 정부, 전염 막으려 보건 인력 아프리카 파견

‘부산 에볼라’. [사진 JTBC 방송 화면 캡처]


 



부산에서 개최되는 ITU(국제전기통신연합) 전권회의에 에볼라 발생국 주민들이 참석한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부산에 에볼라 공포가 커지고 있다.



오는 20일부터 열리는 이번 ITU회의는 전 세계 193개국 정보통신 분야 장관급 인사, 책임자 등 3000여명이 참가한다. 이 가운데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 지역에서 오는 인원이 169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 관리대상국에 포함된 에볼라 발생국인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국적 28명이 포함됐다. WHO 관리대상국에는 제외됐지만 세네갈, 나이지리아,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관계자 141명이 참가자 명단에 올랐다.



보건복지부는 16일 부산광역시와 함께 ITU 전권회의가 개최되는 해운대 벡스코(Bexco) 행사장에서 에볼라 대응 모의훈련을 할 예정이다. 발열감시를 통한 환자 발견에서 이송, 격리병상 입원 치료까지 이어지는 훈련이다.



JTBC 뉴스에 따르면 에볼라 의심환자를 수용할 격리 병상이 종합병원 2곳에 겨우 7개뿐이다.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경우에 따라 주변 사람들도 격리해야 하는데 병상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지금이라도 에볼라 방역대책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제10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전체회의에서 “한국은 여러 나라로 확산하는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 데 이어 보건인력을 파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외에서 유행하는 질병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의료진을 파견하는 것은 사실상 건국 이래 처음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부산 에볼라’. [사진 JTBC 방송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