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드를 주웠는데 주인이 즐라탄? "내 카드는 블랙"



 

축구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3·파리 생제르맹)의 카드가 분실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드를 주웠는데 주인이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한 장이 게재돼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즐라탄의 이름이 적힌 다섯 장의 카드가 담겨 있다. 특히 ‘꿈의 카드’로 불리는 한도 없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카드’가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일각에서는 이 사진에 대해 합성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으나 사진 속 카드에는 즐라탄의 이름이 정확히 적혀있다. 또 아멕스 블랙카드는 아무에게나 발매되지 않는 점이 신빙성을 주고 있다.



이 카드를 발급받기 위해선 까다로운 선별 과정을 거쳐야 한다. 또 1년에 2억 5000만원 이상을 써야 한다는 발급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즐라탄의 연봉은 약 235억원으로 위 조건을 충족시키는 것에 큰 어려움이 없다.



즐라탄은 195㎏, 95㎏의 압도적인 신체 조건과 유연성과 스피드를 두루 갖춘 전천후 공격수다. 특히 태권도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보여 한국 팬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즐라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