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빚더미 수협 임원 평균 연봉 1억3700만원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임원들의 지난해 평균 연봉이 1억37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은 2001년 1조1581억원의 자금을 정부에서 지원 받은 곳이다. 이 때문에 나랏돈으로 고액 임금을 지급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17일 박민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따르면 수협 임원 중 지도경제사업 대표이사, 감사위원장, 신용사업부문 대표이사의 연봉은 평균보다 높은 1억6800만원에 이른다. 수협 임원 연봉은 2012년에 비해 평균 300만~400만원씩 늘었다. 수협 일반 직원 가운데 억대 연봉자도 44명에 이른다. 또 수협 직위 중 별급~4급 직원 2430명의 평균 연봉은 6500만원이다.



고액 연봉에 대한 비판은 수협이 2001년 받은 공적자금을 아직 갚지 않았다는 데서 나온다. 수협은 2017년부터 11년에 걸쳐 나랏돈을 갚아야 하는데, 거액의 빚을 진 기관이 임원에게 억대 연봉을 지급하는 것은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공적자금을 받은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고, 어민들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수협중앙회가 임원에게 억대의 연봉을 책정하면서 어민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지속적인 연봉 감액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세종=최선욱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