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버덕 인형, 한정판까지 불티나게 팔려…'1인 1개' 제한하기도





지난 14일 석촌호수에 등장해 서울 시민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대형 고무오리 ‘러버덕’이 인기에 힘입어 한정판 인형까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크기에 비해 만만찮은 가격대임에도 불구하고 러버덕 한정판 인형은 희소성이 강한 탓에 소비자들이 계속해서 찾고 있다.



16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러버덕 공식 팝업스토어에서 파는 5000개 한정판 러버덕 인형인 ‘러버덕 프로젝트 아티스트 에디션’ 가운데 1차분인 3000개 물량이 단 이틀 만에 다 떨어졌다. 가격은 2만 4000원이다.



롯데 측은 이르면 금일 중 1차분이 완판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한정판 물량이 삽시간에 동이 나자 롯데는 ‘1인당 1개’로 구매수량을 제한하기도 했다.



이처럼 한정판 러버덕 인형이 인기를 얻는 이유는 해당 프로젝트를 만든 네덜란드 예술가 플로렌타인 호프만의 사인과 함께 5000개 전 제품에 고유 일련번호가 새겨져 있기 때문이다.



러버덕 인형의 인기는 한정판으로만 제한되지 않는다.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 에디션’인 일반판 러버덕 인형도 한정판에 버금가는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가격은 1만 6000원으로 한정판에 비해 약간 저렴한 가격에 출시돼 소비자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이점이 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스페셜 에디션은 금일 완판될 것으로 보인다”며 “일반판까지 총 1만개를 제작했으나 반응이 좋아 추후 작가와 협의 후 추가 제작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버덕 프로젝트는 비영리 목적으로 전시되는 특성상, 상품 종류와 수량이 많지 않은 관계로 팝업스토어 수익은 전액 문화예술 후원 사업에 쓰일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러버덕’[사진 위메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