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빛원전 3호기 가동 중단…세관 균열로 '냉각수 유출'

[ 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전남 영광에 위치한 한빛원자력발전소 3호기가 발전 중단됐다.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발전소는 한빛원전 3호기의 증기발생기에서 이상이 발생해 가동을 중단했다고 17일 밝혔다.



증기 발생기는 16일 오후부터 이상신호가 감지됐다. 조사에 나선 한빛원전 측은 증기발생기 전열관에서 미량의 냉각수가 새는 것을 확인, 원자로 가동을 중단시켰다. 전열관은 핵연료봉의 열로 가열된 냉각수가 흐르는 설비다.



이상 신호가 감지된 증기발생기는 세관(細管)에서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관은 증기발생기 내 열을 전달하는 관으로, 균열이 발생해 냉각수가 유출되면 외부 공기와 물이 방사능에 오염될 가능성이 있다.



한빛원전 측은 "정확한 고장 원인을 조사 중이며, 오는 26일로 예정됐던 계획예방정비를 앞당겨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 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