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활명수 117주년 한정판 판매





국내 최장수 브랜드인 동화약품 활명수가 117주년 한정판으로 나왔다.



동화약품은 17일 “재능기부로 활명수 117주년 기념 용기를 한정판으로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용백 미디어 아티스트와 이동기 팝 아티스트가 ‘생명을 살리는 물(살릴 活, 생명 命, 물 水)’을 주제로 활명수 117주년 용기를 디자인했다. 각각 1만1700명씩 생산되는 한정판 2종(450ml)의 판매수익금 전액은 동화약품과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함께 진행하는 ‘생명을 살리는 물’ 캠페인의 일환으로 물부족국가 어린이에게 깨끗한 물을 공급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용백 작가가 디자인한 푸른색 용기는 이 작가의 유명 작품인 ‘루어’ 시리즈에 나오는 ‘플라스틱 피쉬(plastic fish)’ 이미지를 차용해 청량한 느낌을 표현했다. 아톰과 미키마우스를 결합한 캐릭터 ‘아토마우스’로 유명한 팝아티스트 이동기 작가는 자신의 대표작 ‘버블’을 활명수 117주년 한정판에 접목해 청량한 물방울로 표현했다. ‘활명수 한정판’은 지난해 홍경택(팝 아티스트), 권오상(사진조각가) 등 유명 작가들이 참여해 처음 제작됐고, 지난해에도 동화약품은 판매 수익금을 모두 아프리카 물부족 국가 어린이에게 기부했다.



한편 이날 동화약품은 까스활명수-큐 10개들이 제품용 특별상자도 공개했다. 한국인 최초로 국제 5대 광고제를 석권한 박서원 빅앤트 인터내셔널 대표(오리콤 최고광고제작책임자)가 디자인했다. 활명수 판매점을 친숙한 이미지로 상자에 담아냈다. 활명수 117주년 한정판 2종과 까스활명수-큐 특별상자는 전국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박수련 기자 africa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