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대 악어 크키가 2층 버스?…"말도 안돼!"





이층버스 크기 고대 악어가 존재했다는 소식이 화제다.



15일(현지시각) 미국 디스커버리는 영국의 연구진들이 거대 바다 악어를 분석한 결과에 대해 다뤘다.



영국 에든버러 대학, 사우샘프턴 대학 고생물학 연구진은 약 1억 6000만년 전 쥐라기 시대 프랑스 독일 북부 바다에 거대 바다 악어 3종류가 존재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연구진은 유럽 각지에서 수집돼 박물관에 전시된 약 1억6000만 년 전 쥐라기 시대 해양 동물 화석들을 분석했다. 그 결과 초대형 사이즈의 악어들이 유럽 바다에 서식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연구진이 제시한 고대 악어는 마키모사우루스 후그아이(Machimosaurus hugii), 마키모사우루스 모사이(Machimosaurus mosae), 마키모사우루스 버페타우티(Machimosaurus buffetauti) 등 3종이다.



이 가운데 가장 거대한 마키모사우루스 후그아이는 몸길이가 약 9.3m며 두개골 길이만 1.5m였을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오늘날 이층버스와 맞먹는 크기로 무게 역시 거의 4t에 육박했을 것으로 예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