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성산성 고려 목책 발굴…"'낭무'발견 토성에서는 처음 있는 일"

[사진 문화재청]


충북 증평 추성산성에서 군 초소 시설인 ‘낭무’의 흔적이 발견됐다. 낭무는 당시 병사들이 상시 거주할 수 있도록 지어진 일종의 초소 건물이다.



16일 중원문화재연구원은 “증평군 도안면 추성산성에 대한 5차 발굴조사를 진행해 고려시대 때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주거지 4곳, 북문지 1곳, 온돌 건물지 3곳, 적을 방어하기 위해 목책시설로 사용됐던 목주열 등을 발굴했다”며 “온돌 건물지 3곳은 ‘낭무’일 가능성이 크다. 토루 상면에 설치된 목주열 또한 목책시설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중원문화재연구원 조사단은 “토성에서 이런 시설이 발견된 것은 처음 있는 일로 학술적으로 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한편, 추성산성은 지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조사를 통해 4~5세기 한강 이남에 존재했던 가장 큰 규모의 토축산성으로 밝혀져 지난 1월 23일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 527호로 지정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문화재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