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ITU 개막 앞두고 에볼라 비상…발생국 참석자 외부출입 자제 요청

[부산 에볼라,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오는 20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4 ITU(국제전기통신연합) 전권회의’를 앞두고 에볼라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전 세계 193개국 정보통신 분야 장관급 인사, 책임자 등 3000여 명이 참가한다. 이들 가운데는 세계보건기구(WHO) 관리대상국에 포함된 에볼라 발생국인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국적 28명이 포함돼 있다. 또 WHO 관리대상국에는 제외됐지만 에볼라 환자가 발병한 세네갈, 나이지리아,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관계자 141명이 참가한다. 즉 참가 등록자 169명이 에볼라 발생국 관련 인사다.



이에 보건당국은 발생국 참석자 전원에게 외부 출입 자제를 요청하고 잠복기간(3주) 내내 추적 관리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벡스코 내 발열 감지기 5대를 설치하고 별도의 의무실을 운영키로 했다. 관리대상국 참가자에 대해서는 별도의 숙소를 마련한 뒤 매일 오전 8~9시 관리요원이 숙소에서 직접 체온을 측정하는 등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환자발생에 대비해 2개 병원에 6개 격리병상도 확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