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정치련 "김무성 대표, 청와대가 무서워 소신도 접는가"

새정치민주연합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개헌 발언 하루만에 “대통령께 죄송하다”며 말을 거둬들인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여당의 대표가 청와대의 눈치를 보는 사태야말로 대한민국이 제왕적 대통령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바로 (헌법을) 고쳐야 한다는 게 더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비대위원도 “대통령의 한 마디에 (개헌 논의가) 좌지우지 돼서는 안된다. 청와대가 김 대표의 개헌 발언으로 발끈하자 대표는 ‘대통령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며 “집권 여당 대표가 청와대의 지시를 받고 움직이는 것은 정치도 여당도 불행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개헌에 찬성하는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비판의 수위를 조금 더 높였다. 변재일 의원은 “(김 대표의 행동은) 권력 앞에 꼬리내리는 초라한 모습이다. 권력구조를 개편하고 대한민국 내 선악의 구도를 상생으로 바꿔나갈 수 있는 건 개헌 뿐인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홍영표 의원은 “청와대가 무서워서 자기 소신도 접는건가”라며 “새누리당 내에서도 대부분이 국가 차원에서 개헌 절박하다는 공감대가 있다”고 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