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민아 결별, 손흥민 측근 "아무 사이도 아니었다"





여성 걸그룹 멤버 걸스데이 민아(21)와 결별한 것으로 알려진 축구선수 손흥민(22)의 한 측근이 두 사람은 아무 관계도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16일 한 매체는 손흥민 측근의 말을 빌려 “손흥민이 민아 소속사 측의 일방적인 공식입장 발표에 당황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측근은 손흥민과 민아가 두 차례 만난 건 사실이지만 사귄 적은 없으며 사진 공개 이후 아예 연락을 끊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민아의 소속사 측에서 교제와 결별을 마음대로 공개하고 인정해 손흥민이 마음 고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측근은 “축구에만 집중하고 싶어 했는데 잠잠해진 이후에도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 해명할 수도 없어 답답해 하는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손흥민의 이모도 열애설이 불거졌을 당시 “연락도 안 하는데 사귀는 기사가 나와 손흥민이 매일 짜증이다”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이날 민아의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는 손흥민과의 결별설에 대해 “열애설 당시 호감을 갖는 단계였지만 이후 주변의 과도한 관심과 바쁜 스케줄로 인해 연락 없이 지냈다”고 밝힌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손흥민 민아 결별’[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