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피투게더' 이미도, 19금 "살색만 나온 영화" 보고…"거기에만 시선 갔다"

‘이미도’.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캡처]




배우 이미도(32)가 중학생 시절 봤던 19금 야한 동영상 후유증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3’에는 영화 ‘레드카펫’의 배우 윤계상, 고준희, 이미도와 박범수 감독, 그리고 조정치-정인 커플이 출연했다.



이날 이미도는 과거 첫 성인영화 관람 경험을 공개하며 “중학교 3학년 때 처음 야한 동영상을 보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미도는 “내가 중학교 3학년 때 친한 오빠가 보여줬다”며 “너무 충격이었다. 제목은 정확이 기억이 나지 않지만 전부 살색만 나온 영화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도는 “그 이후, 일주일 정도 남자만 보면 거기에 시선이 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미도’.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