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아이패드 에어2 공개, 두개 겹쳐도 기존 패드보다 얇다고? ‘대박’





 

애플이 두께가 6.1mm인 2014년형 ‘아이패드 미니3’ 와 ‘아이패드 에어2’를 공개했다.



애플의 CEO인 팀 쿡은 16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본사 타운홀 강당에서 언론 행사를 열어 아이패드 에어2를 발표하며 “이 제품은 세계에서 가장 얇은 태블릿”이라고 밝혔다.



작년에 나온 2013년형 아이패드 에어의 두께는 7.5mm였고 최초 모델인 2010년형 아이패드의 두께는 13.4mm였다. 2014년형 아이패드 에어2를 두 장 겹쳐도 아이패드보다 1.2mm 얇다.



이 제품에는 아이폰 5S, 6, 6 플러스에 포함된 ‘터치 아이디’ 지문인식 센서가 내장됐으며 반사를 줄이기 위해 화면엔 라미네이션 처리가 돼 있다.



또 주 프로세서와 모션 코프로세서가 각각 A8X와 M8으로 전년 모델(각각 A7, M7)보다 성능이 향상됐고 후면 카메라도 500만 화소에서 800만 화소급으로 업그레이드 됐다.



한편 아이패드 에어2 와이파이 전용 기기의 경우 16 기가바이트(GB) 모델은 499달러, 64GB 모델은 599달러, 128GB 모델은 699달러다.



온라인 중앙일보

‘애플 아이패드 에어2’[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