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개헌발언은 내 불찰…대통령께 죄송" 사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개헌논의 발가피론을 제기한 데 대해 17일 “불찰”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중국에서 제가 예민한 개헌 논의를 촉발시킨 것으로 크게 확대보도된 데 대해 해명하겠다”며 “정식 기자간담회가 다 끝나고 식사하는 시간에 저와 같은 테이블에 있던 기자와 환담하던 중 개헌에 관한 질문이 있었고, 민감한 사항에 대해 답변하지 않았어야 하는데 제 불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대통령께서 이탈리아 아셈에 있는데 제가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또 김 대표는 “그때 분명히 정기국회가 끝날 때까지 개헌 논의는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며 “다만 정기국회가 끝나면 개헌 논의가 많이 시작될 것을 걱정하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국회가 끝날 때까지 개헌 논의가 없기를 바란다”며 이날 발언을 마무리했다.



한편 김 대표는 전날 상하이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정기국회가 끝나면 봇물 터지듯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막을 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의 이날 발언은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과는 배치된다. 박 대통령은 지난 6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개헌론은) 경제를 삼키는 블랙홀이 될 것”이라며 정치권에 개헌 논의 자제를 요청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