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피투게더’ 고준희 “남잔 여자랑 달리 컨트롤 안된다”… 윤계상 ‘발끈’



 

배우 고준희(29·본명 김은주)가 베드신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그 남자, 그 여자’ 특집을 맞아 영화 ‘레드카펫’ 출연진 윤계상, 박범수, 고준희, 이미도와 가수 조정치, 정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고준희는 “베드신이나 키스신에서 상대배우와의 ‘썸’이 생긴 적 있나”라는 질문에 “당연히 일이다. 스태프가 50명 가까이 있다”라며 단호하게 일축했다. 그러나 고준희는 “남자친구가 베드신을 찍는다면 피가 거꾸로 솟을 거 같다”라며 “여자는 컨트롤이 되지만 남자는 안 될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준희의 이 같은 발언에 남성 MC들과 남성 출연자들은 반박했다. 윤계상은 “신인이라면 긴장되서 그럴 수도 있다”며 “배우로선 역시 철저히 일”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윤계상의 여자친구인 이하늬의 촬영장 방문에 대해 고준희는 “신경이 안 쓰이진 않았던 것 같다”고 답해 시선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준희’‘해피투게더 윤계상’[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