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헬로 이방인’ 강남, 어설픈 한국어 구사 이유는? “소속사 사장님이 시켜서”





 



보이그룹 M.I.B의 강남(27)이 어색한 한국어를 구사하는 설정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강남은 16일 밤 11시15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헬로! 이방인’에 새롭게 합류해 게스트 하우스 멤버들과 첫인사를 나눴다.



강남은 특유의 사교성으로 게스트 하우스 멤버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며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특히 완벽에 가까운 한국어 실력이 단연 눈에 띄었다. 하지만 강남은 자기소개 시간에 짧은 발음으로 한국어를 어렵게 구사해 멤버들을 당황케 했다. 이에 MC 김광규는 “소속사 사장님이 어설프게 하라고 시켰느냐?”라고 물었고 강남은 화들짝 놀라며 수긍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헬로! 이방인’은 게스트하우스 주인인 배우 김광규가 다양한 국적과 매력을 가진 외국인들과 함께 생활하는 리얼 관찰 버라이어티로, 매주 목요일 밤 11시1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헬로 이방인 강남’[사진 M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