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민국이라는 나라 인권국인가" "질문에도 한계 있다 … 상당히 불쾌"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가토 다쓰야(加藤達也) 전 산케이(産經)신문 서울지국장을 둘러싸고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이 서울 주재 일본 특파원들과 설전을 벌였다. 일본 정부의 항의에 뒤이어 일본 언론사와 한국 외교부 간의 갈등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외교부 대변인, 일본 기자들과 설전
전 산케이 지국장 기소 관련 갈등

 16일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산케이신문의 나무라 가타히로 편집위원은 기소된 가토 전 서울지국장의 출국정지가 3개월 연장됐음을 거론하며 “인권문제 아니냐”고 물었다. 노 대변인은 “외교부 대변인이 답변 드릴 사안은 아니고 그 문제에 대해 의문이 있으면 법무부에 가서 문의하라”고 답했다. 그러자 나무라 편집위원은 “확인하고 싶은 것이 있다. 대한민국이라는 나라, 인권 국가라고 분명히 할 수 있느냐”고 도발성 질문을 던졌다. 브리핑 룸이 술렁거렸다.



 그러자 노 대변인은 “선생님 생각은 어떻느냐”고 되물었다. 나무라 편집위원이 “(한국이 인권 국가라고) 믿고 싶다. 그게 확인하고 싶었다”고 답하자 노 대변인은 “인권 국가입니다”라고 또박또박 말했다. 산케이신문에 이어 일본 지지통신의 요시다 겐이치 특파원(서울지국장)이 나섰다. 그는 “(가토 전 지국장 기소건은) 외교문제로 발전할 만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한·일 관계에 어떤 영향이 있을지 대변인 생각을 듣고 싶다”고 가세했다. 이에 노 대변인은 “질문의 자유에도 한계는 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노 대변인은 “계속 저한테 똑같은 질문을 던지며 마치 대한민국 정부의 입장에 대해 여기 계신 특파원께서, 특히 일본 언론에서 나오신 분들께서 도전하는 식의 질문을 하는데 저는 상당히 불쾌하게 생각한다”며 “외교부 대변인의 정례브리핑에 걸맞은 질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정당한 법 집행에 대해서는 외교부 대변인에게 질문하실 것이 아니라 검찰 당국에 가서 얘기해 달라”며 “그것이 맞는 주소”라고 못박았다.



 노 대변인과 일본 특파원들 간의 갈등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4일 정례브리핑에서도 한 일본 특파원이 가토 전 지국장과 관련해 “일본 정부와 정당이 언론의 자유가 침해된다고 비난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입장을 물었다. 당시 노 대변인은 “이 자리에서 질문을 자유롭게 하고, 언젠가는 또 논쟁까지 벌일 정도의 수준까지 있다는 것 자체가 언론 자유의 현장이라는 것”이라고 반박했었다.



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