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문화재단 새 이사장 임명에 시끌

부산문화재단 이사장 임명을 놓고 지역 문화예술계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부산시, CEO 공모 탈락자 내정
"철회" vs "인재" 문화계 대립

 부산시는 부산문화재단 초대 민간 이사장에 최상윤(74) 동아대 명예교수를 임명하겠다고 지난 7일 발표했다. 최 이사장은 한국예총 부산시연합회장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을 지냈고 계간 ‘예술문화비평’ 발행인 겸 편집인이다. 시는 재단 전문성과 자율성을 위해 2009년 설립 이후 처음으로 민간 이사장을 임명했다. 이전까지는 시장이 당연직 이사장을 맡아왔다. 이사장은 임기 3년의 비상근·무보수 명예직이다. 시는 임명 예고 때 “향후 재단의 자율성과 정책의 현장감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사장이 정식 임명된 13일을 전후해 임명 취소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최 이사장이 지난 7월 재단 대표이사 공모에 나섰다가 탈락한 이력 탓이다. 부산민예총과 참여자치단체 등 부산 지역 20여 개 문화예술·사회단체는 14일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이사장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재단 대표이사 공모에 낙선한 인물이 대표이사 임면권을 가진 이사장직에 앉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사장은 이사회 의장으로 이사회를 이끌며 문화정책 수립과 재단 운영에 관한 자문 역할을 한다. 이사회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를 해임할 수도 있다. 단체 관계자들은 “이 같은 구조에서는 재단이 제 기능을 수행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부산시청 앞에서 임명 철회 촉구 1인 시위도 하고 있다. 12일에는 ‘부산 문화를 아끼고 가꾸고자 하는 원로’ 15명도 “민간 이사장 제도의 취지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며 임명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반면 부산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예총)는 14일 성명서에서 “임명된 재단 이사장은 지역 문화예술계에서 오랜 기간 활발히 활동하며 지역문화의 현안과 과제를 누구보다 잘 알고 해박한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을 갖춘 인물”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예총은 또 이사장 임명에 따른 문화예술계의 분열을 우려하며 이사장이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달라고 요구했다. 이근주 부산시 문화예술과장은 “시장이 여론을 두루 수렴해 이사장을 임명한 걸로 안다”며 “임명은 취소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