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도관광단지 개발 투자자 없어 백지화

우리나라 최초 유원지인 인천 송도유원지 일대를 관광단지로 꾸미는 송도관광단지 개발 사업이 결국 무산됐다. 사업 승인이 난 지 3년 만이다. 인천시는 16일 송도유원지 도시관리계획 세부시설 결정 고시를 냈다. 송도관광단지 조성 계획이 사업 승인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효력을 잃었다는 내용이다.



사업 착수 기한 3년 넘겨
인천시 “연말까지 유치 계속”

유호웅 인천시 관광개발팀장은 “송도관광단지는 2011년 10월 사업계획 승인이 났지만 사업시행자인 인천도시공사가 고시일로부터 2년 내 사업에 착수하지 않은데다 1년 연장 기간도 지나면서 지난 9일자로 효력을 상실하게 됐다”고 밝혔다.



 송도관광단지 개발 사업은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과 옥련동 일대 91만㎡에 호텔과 골프장·상업시설 등 복합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게 골자다. 송도유원지 활성화 계획도 여기에 포함돼 있다. 송도유원지는 1939년 일제 강점기 시절 인천 옥련동에 국내 최초의 인공 백사장 해수욕장으로 문을 열었다. 1961년 11월에는 국가 지정 관광지로 승인받고 1981년엔 최초의 종합 휴양업 1호로 등록되는 등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시설 노후화 등으로 외면을 받으면서 2011년 9월 문을 닫았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민간 투자로 1조5000억원을 확보해 송도유원지와 송도국제도시를 연계하는 국제 수준의 관광 휴양지 개발 사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 로 투자자를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토지주들 사이에 의견 조율이 안된 점도 한 원인이다. 당초 인천시는 민간 중심의 사업으로 추진하겠다며 토지주들이 직접 참여하는 방식을 택했지만 일부 토지주는 관광단지 대신 주택단지 조성을 선호했다.



 사업이 무산되자 관광단지 추진을 요구했던 토지주들은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2001년부터 각종 규제 때문에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하면서 일부 토지주는 파산 직전에 있다”며 “주민들의 재산권과 생존권을 위해 사업 계획을 재검토해 달라”고 요구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 연말까지는 사업자를 계속 물색할 방침”이라며 “송도 일대 개발 계획을 다시 세우는 방안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