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을야구 막차 티켓 LG·SK 끝까지 갔다

프로야구 순위싸움은 정규시즌 최종일인 17일에야 끝난다. SK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원정경기에서 연장 10회 7-5로 이겼다. 이로써 5위 SK와 4위 LG의 승차는 1경기로 좁혀졌다. LG가 17일 롯데전에서 이기면 4위로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LG가 지고, SK가 넥센을 이기면 승차는 없어진다. 그러나 SK가 LG와의 시즌 상대전적(10승6패)에서 앞서 4위가 된다. 두 달 가까이 이어졌던 4위 경쟁은 결국 끝까지 가게 됐다.



오늘 마지막 경기서 4위 결정

 이날 두산은 민병헌·오재원·최재훈 등 주전들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그런데도 5회 말까지 5-1로 앞섰다. 두산은 6회 수비부터 홍성흔·김현수까지 뺐다. 잘 던지던 선발 이현승 대신 등판한 두산 임태훈은 아웃카운트 한 개도 잡지 못한 채 동점(4실점)을 허용했다.



 4강 탈락한 두산이 베스트 라인업을 쓸 필요는 없지만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살 수 있었다. SK는 5-5이던 10회 초 수비 실수를 틈타 무사 2·3루를 만들었고, 조동화와 이재원이 연속 희생플라이를 날려 2점을 뽑았다. 삼성은 최종전에서 KIA에 5-7로 졌다.



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