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안기업도시 반곡리 20필지, 1464만㎡ 기업도시 개발 후광 기대

서산간척지 100만㎡를 관리하며 분양과 위탁 영농을 하는 농업회사법인 현대영농(주)은 태안기업도시 1차 사업지구인 반곡리에서 토지 20필지(사진)를 분양 중이다. 1002㎡ 단위로 분양하며 필지 배정을 위한 신청금 100만원 입금순대로 배정한다.



입금 순서가 빠를수록 진입도로·부남호수변 등을 배정받을 수 있다. 미 계약시 신청금은 전액 환불된다. 또 계약자에게는 매년 간척지 유기농쌀 100kg이 제공되며 조합원 자격을 얻어 각종 영농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다.



태안기업도시의 개발면적만 1464만여 ㎡에 이른다. 2020년께 사업이 완료되면 이 일대는 골프장·첨단복합산업단지·주거단지·국제비즈니스단지·아카데미타운 등이 복합된 신도시로 탈바꿈하게 된다. 충청남도는 태안기업도시 조성 사업이 마무리되면 1만5000여 명이 상주하고 연간 770만여 명의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태안기업도시의 생산유발 효과는 16조9000억원에 달하며 22만여 명의 고용 파급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태안기업도시의 개발이 급물살을 타게 된 것은 현대자동차 그룹이 2011년 현대건설을 인수하면서부터다. 지난 2012년 태안읍과 기업도시를 잇는 길이 2.3㎞의 연결도로가 개통이 완료된 상태다. 분양 문의 1588-1022.



황정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