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천 문원도서관 인근 토지, 정부 규제 완화로 땅값 상승세 기대

경기도 과천시 문원동 문원도서관 인근 땅(사진)이 주인을 찾고 있다. 문원도서관 뒷쪽 주택지와 접하고 있는 땅이다. 현재 도시지역 내 자연녹지로, 개발제한구역에 속한다. 분양 관계자는 “공공기관이 이전하면서 한때 부동산 시장이 침체했지만 다시 살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과천시는 수도권에서 개발제한구역이 많은 지역으로 손꼽힌다. 전체 면적의 92%가 개발이 제한된다. 최근 과천시는 개발제한구역을 조정하거나 상업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과천 땅값이 오르고 있는 것도 이런 영향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6월 과천시 땅값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갈현동·문현동 일대 과학지식정보타운 보금자리지구의 토지보상이 올해 말 진행될 예정이고 과천화훼단지 투자 유치가 이뤄지면서 땅값 상승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토지는 9526㎡에서 1만3505㎡ 규모며 필지별로 496~661㎡로 나눠서 매각한다. 필지별로 개별등기할 수 있다. 가격은 3.3㎡당 40만~65만원이다. 인근 주택지 공시지가가 3.3㎡당 700만~800만원 선이다. 분양대상 토지는 완만한 경사지대로 30년 간 배밭과 텃밭으로 활용됐다. 지하철 4호선 과천역과 마을버스 정류장이 가깝다. 분양 문의 02-577-1615.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