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늦잠 깬 동장군 며칠 더 기승

오랜 이상난동 끝에 12일부터 몰아닥친 지각한파는13일 아침 전국을 영하권으로 몰아 넣은채 맹위를 떨치고 있다.

이날 아침 서울은 영하12.6도로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했고 대관령영하17.8도. 춘천 영하15.5도, 대전·전주도 영하10도 이하로 떨어졌다.

중앙기상대는 동부 시베리아 쪽으로 내려오던 북극기단의 찬 기류가 몽고지방에 있던 한랭한 고기압과 합류, 북서계절풍을 타고 우리 나라 쪽으로 밀려오면서 한파를 몰고 왔다고 밝히고 혹한은 13일 하오부터 다소 풀리기 시작, 14일 아침 중부지방은 영하10도 안팎의 평년기온을 되찾겠으나 이 같은 기온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13일 아침 각지방의 최저기온은 다음과 같다.

▲서울=영하12.6도 ▲인천=영하12도 ▲춘천=영하15.5도 ▲대전=영하10.8도 ▲속초=영하10.4도 ▲대관령=영하17.8도 ▲전주=영하10.4도 ▲광주=영하8.8도 ▲대구=영하8.2도 ▲부산=영하7.4도 ▲제주=영하0.4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