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2롯데월드 저층부 개장…첫날부터 시민단체 항의

[앵커]

안전문제, 또 교통문제로 그동안 많은 논란을 일으켰던 제2롯데월드의 저층부 일부시설이 문을 열었습니다. 개장을 반대하는 일부 시민들이 찾아와 첫날부터 몸싸움도 벌어졌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개장을 30분 앞둔 오전 10시쯤, 제2롯데월드 에비뉴엘동 앞에서 갑자기 몸싸움이 벌어집니다.

조기개장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위해 앰프를 설치하려던 시민단체 회원들을 롯데 측 보안요원들이 막아서면서 충돌이 일어난 겁니다.

"마이크를 왜 뺏으려고 그러는거야." "제2 롯데월드 사장 나와!"

논란 끝에 제 2 롯데월드 저층부인 롯데월드몰 중 에비뉴엘과 롯데마트, 하이마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15일엔 롯데시네마, 16일엔 쇼핑몰과 면세점, 아쿠아리움이 잇따라 개장합니다.

평일이어서 큰 혼잡은 없었지만, 처음 실시되는 주차예약제 때문에 일부 혼란을 빚기도 했습니다.

롯데월드몰에 주차를 하려면 미리 예약을 해야하고 주차요금도 예외없이 내야만 합니다.

[롯데월드몰 고객 : 예약 안 하고 가면 주차 어디로 해야 하는 거예요?]

[안내요원 : 예약 안 하고 가면 차량은 들어가실 수가 없어요.]

롯데월드몰 3개동이 모두 문을 열 경우 예상이용객은 하루 최대 12만 명, 아직 별다른 대책이 없는 탓에 교통혼잡 등에 대한 우려는 여전합니다.

JTBC 핫클릭

제2롯데월드 오늘부터 영업 시작…주차 전면 유료화롯데월드몰, '주변환경 대책'에 5천억 투자…시민안전 최우선123층 제2롯데월드 화재시 승강기 타고도 63분 걸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