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비슷비슷한 의원 연구단체들…관리는 '주먹구구'

[기자]

1994년 10여 개에 불과하던 국회의원 연구단체는 해마다 증가해 올해는 70여 개로 늘었습니다.

그런데 비슷비슷한 단체가 많은 데다, 관리상 허점도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어서 안의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국회통일외교안보포럼, 국회한반도평화포럼, 통일미래포럼.

이번엔 이쪽을 보실까요?

지방자치포럼, 지방자치발전연구회, 지방3정발전연구회.

현재 별도로 등록된 의원연구단체지만, 이름만 봐도 유사 단체라는 게 나타납니다.

이럴 경우 먼저 등록한 단체를 뺀 나머지는 등록을 취소하게 돼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무엇보다 그 일을 해야 할 지원심의위원회가 국회부의장을 포함해 여야 의원들로 꾸려져 있기 때문입니다.

회의도 연초에 예산 배분할 때나 한 번쯤 열린다는 게 관계자의 말입니다.

또, 다른 교섭단체 의원 2명을 포함해 의원 10명 이상이면 얼마든지 등록할 수 있고 지원금도 타낼 수 있습니다.

투명한 관리와 감독이 애초부터 불가능한 구조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조진만 교수/덕성여대, 경실련 정치개혁위원 : 심의위원회에 좀더 외부의 전문가들을 충원해 실적 없는 연구단체들은 등록을 취소하거나 지원금을 반납하는 조치들을 마련해야 합니다.]

국정에 대한 감시와 견제에 앞서 국회가 먼저 자신을 되돌아봐야 한다는 질책이 따갑습니다.

JTBC 핫클릭

'해피아' 단체 해수부 지원금 싹쓸이…"엄격한 룰 필요"국책연구원장, 줄줄이 '장관급' 차량…국민 혈세 낭비기상청, 평가 낙제점 받고도 '3년간 100억' 성과급 잔치[단독] 성범죄에 절도까지…미래부, 공직기강 '낙제점'강기정 "총리실, 무자격 보수단체에 보조금 지원"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