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년 2-4월 국가안전 대진단…3개월간 전국 안전점검 한다

내년부터 2∼4월이 '국가안전 대(大)진단 기간'으로 지정해 전국에서 일제히 안전점검이 진행된다.

정부는 14일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안전대진단 정책 공유대회 및 52차 중앙안전관리위원회'를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장에서 열었다. 회의에는 정 총리와 중앙안전관리위 위원 30명,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의 안전관리 책임자 50명 등이 참석했다.

정총리는 격려사에서 "최고의 안전대책은 안전을 생활화하는 것"이라면서 "우리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안전을 지키고 감시하는 파수꾼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국민 참여 확산 대회'에 참석했다.

정부는 내년부터 매년 2∼4월에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을 지정해 운영하기 위해 안전행정부에 '안전진단 민관합동태스크포스'가 구성된다. 지방에는 시·도별 지역안전관리추진단이 설치돼 운영된다.

정부는 안전 대진단 계획에 따라 국민이 생활 속에서 안전을 해치는 위험 요소를 발견하면 인터넷으로 바로 신고할 수 있도록 '안전포털'을 연말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안전포털이 구축되기 전까지 신고를 접수하는 '안전신문고'가 지난달 30일 국민권익위원회와 안행부 홈페이지에 이미 개설했다.

이재율 안행부 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이 안전신문고를 통해 위험 요소를 신고하면 시급한 사안은 현장점검반이 신고 즉시 처리하고, 나머지 사안은 늦어도 7일 안에 담당자가 실명으로 답변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신설된 안전신고관리단은 안전신문고와 안전포털로 들어온 안전 위험 요인 신고가 제대로 처리되는지를 관리하게 된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