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석촌호수 러버덕은 '물 먹는 오리'?…그냥 누워 버렸네

[사진 YTN 화면 캡처]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 띄워진 대형 고무오리 ‘러버덕’이 전시된 지 하루 만에 바람이 빠져 가라앉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4일 정오부터 정식으로 전시가 시작된 러버덕은 오후 2시쯤 바람이 빠지기 시작했고, 물 속으로 반쯤 가라 앉았다. 바람이 빠진 러버덕은 마치 고개를 숙인 채 물을 마시는 모양새가 됐다.

이에 러버덕 상황실 관계자는 “곧 보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러버덕은 어린 시절 가지고 놀았던 추억의 노랑 오리를 대형 고무 오리로 제작해 물 위에 띄우는 프로젝트로 네덜란드 출신 예술가 플로렌타인 호프만의 작품이다. 고무오리 ‘러버덕’의 크기는 최대 가로 26m, 세로 20m, 높이 32m에 달하며 고무 재질로 만들어졌다. 한국에 오는 러버덕의 크기는 가로 16.5m·세로19.2m·높이16.5m다. 아파트 5층 높이 정도다.

2007년부터 전 세계 16개국을 20회 이상 순회하면서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았다. 러버덕은 그동안 프랑스 생나제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일본 오사카, 호주 시드니, 브라질 상파울로, 홍콩 등 14개 도시를 여행했으며 서울을 마지막으로 아시아투어는 종료된다.

석촌호수에 등장한 러버덕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석촌호수 러버덕 시작부터 빵 터졌네” “석촌호수 러버덕, 바람 빠진 모습도 귀여워” “기대하고 석촌호수 찾아간 사람들은 실망했겠네” “SNS는 지금 물 먹는 석촌호수 러버덕으로 도배 중”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석촌호수 러버덕'.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