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나라, 집착녀 고백…“남친한테 100통씩 전화…”

‘힐링캠프 장나라’.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장나라(33)가 '남자한테 차이는 편이 많다'고 해 화제다.

지난 13일 방송된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장나라는 “남자친구에게 차이는 비중이 조금 높다. 6대4 정도다. 근데 갑자기 차이는 걸로 가니까 이야기가 비참해지는데 절대 그런 건 아니다”고 말했다.

장나라는 “나보고 일단 재미가 없다고 한다. 나를 재미없어 했다”면서 “이성한테 인기 있는 스타일은 아니다. 지금도 연락하고 친한 분들은 다 형님들이다. 재미도 없고 밀당도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밀당도 못한다. ‘좋으면 좋습니다’라는 스타일”이라며 “어릴 땐 심했다. 전화를 받을 때까지 했다. 거의 100통 했다”고 밝혀 현장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그는 “그건 제가 좀 이기적이었던 것 같다. 그 때의 저는 그 자리에서 풀어야 직성이 풀리는 스타일이었다. 하지만 사람들은 다 다르지 않냐. 이게 싫었던 사람도 있었을 것”이라며 과거의 자신에 대해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나라’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