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웃는 고래' 상괭이…진도 앞바다에 자연방류


지난해 그물에 걸려 부상을 입고 구조됐던 토종 돌고래 상괭이 두 마리가 치료를 마치고 14일 자연으로 돌아갔다.

14일 전남 진도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의신면 수품항에서 야생적응 훈련을 마친 토종 돌고래 상괭이 2마리 ‘바다’와 ‘동백’이의 자연 방류식이 열렸다.

고래연구소와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의 상괭이 자연 방류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에 방류된 ‘바다’와 ‘동백’이는 지난해 경남 거제도 정치망에 주둥이 부분에 뼈가 드러날 정도의 깊은 상처를 입은 상태로 혼획됐다.

상괭이들은 구조 이후 약물치료, 외과치료, 영양상태 점검 등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건강을 회복했으며, 최근 야생 적응에 가장 수월한 수온과 환경, 체지방 등의 조건이 갖춰져 자연으로 돌아가게 됐다.

지난 9월30일부터 현지 야생적응훈련을 시작한 상괭이 ‘바다’와 ‘동백’이는 살아있는 먹이를 먹는 등 빠른 야생적응 능력을 보였다. 또 방류되는 ‘바다’와 ‘동백’이이에게 개체를 식별할 수 있는 태그를 부착했다.

‘바다’와 ‘동백’이가 방류된 진도 앞바다는 토종 돌고래 상괭이의 주요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상괭이는 ‘사람을 닮은 인어’, ‘웃는 고래’ 등 친숙한 이미지로 알려졌다. 최근 서식지 오염과 환경파괴, 포획 등의 이유로 개체 수가 급감하고 있다. 멸종위기동식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의 보호종 및 국제자연보호연맹(IUCN) 취약(VU) 등급의 멸종위기종으로 등록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YTN 방송화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