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석촌호수 러버덕, 시차적응 못했나? 첫 날부터 바람 빠져…'희망이 빠졌다'

석촌호수에 ‘러버덕’이 떴다. 네덜란드 작가 플로텐타인 호프만이 제작한 공공미술조형물 프로젝트 ‘러버덕 프로젝트(Rubber Duck Project)’가 14일 오전 서울에 상륙했다.

이번 석촌호수에 뜬 ‘러버덕’은 높이 16.5m, 가로 16.5, 세로 19.2m 규모에 무게는 1톤에 달한다.

그러나 진수 첫날인 이날 오후 2시께 ‘러버덕’에 바람이 빠져 고개를 숙이는 모습이 연출됐다.

석촌호수를 찾은 시민들이 ‘러버덕 죽었어’, ‘러버덕 졸고 있나?’, ‘그래도 귀엽다’는 등 재밌는 반응을 보이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바람 빠진 ‘러버덕’을 촬영해 올렸다. 러버덕 상황실 관계자는 “곧 보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희망을 상징하는 ‘러버덕’은 다음달 14일까지 석촌호수에 전시된다.

네덜란드 출신의 예술가 플로렌타인 호프만의 공공미술 프로젝트인 ‘러버덕’은 그동안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일본 오사카, 호주 시드니, 브라질 상파울로, 홍콩 등 전 세계 14개 도시를 돌며 평화와 행복의 메시지를 전하며 전 세계인의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석촌호수 러버덕'.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