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낙하산 논란 맞다고 말했던 이유는…" 깜짝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자신을 둘러싼 ‘낙하산’ 논란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는 31세 최연소 대기업 임원이자 동화작가로도 활동 중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현민 대한한공 전무는 “경력은 있었지만 2년이라는 턱도 없는 경력을 가지고 대기업에 과장으로 입사하는데 다 알 것 아니냐”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정면 돌파하고 싶었다. 입사했을 때 ‘나 낙하산 맞다. 하지만 광고 하나는 자신 있어 오게 됐다’고 소개했다”며 “내 능력을 증명할 때까지 지켜봐 달라는 의미였다”고 털어놨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솔직한 모습 의외였어요” “솔직히 낙하산 논란이 기분 좋진 않겠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뒤를 이어 엄친딸들의 솔직 고백 이어지려나?”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