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과대평가된 영화 1위, 1000만 대작들 '수두룩' 이유가…

 
어마어마한 제작비를 들였거나, 혹은 내용이 정말 재미있다는 입소문 등 ‘이 작품은 꼭 볼만 하겠다’ 싶어 영화관을 찾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큰 법일까? 모든 영화가 만족스러울 수는 없다. 그렇다면 관객들이 꼽은 과대평가된 영화 1위의 ‘굴욕‘은 어떤 작품이 안게 됐을까.

미국 매체 워치모조는 과대평가된 영화 1위로 한국에서 13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아바타’를 선정했다. 아바타는 2009년 개봉한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작품으로 개봉 당시 3D 영상 기술의 혁신을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11일(현지시간) 워치모조는 과대평가된 영화 10개를 선정했다. 워치모조는 과대평가된 영화 2위에 ‘잉글리쉬 페이션트’, 3위에 ‘크래쉬’, 4위에 존 매든 감독의 ‘셰익스피어 인 러브’를 지목했다. 5위에는 역시나 국내에서 많은 인기를 누렸던 톰 후퍼 감독의 ‘레미제라블’을 올렸다.

6위에는 국내에서도 1000만 관객을 동원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이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7위는 리 다니엘스 감독의 ‘버틀러: 대통령의 집사’, 8위는 이안 감독의 ‘라이프 오브 파이’, 9위는 롭 마샬 감독의 ‘시카고’, 10위는 조 라이트 감독의 ‘어톤먼트’가 지목됐다.

과대평가된 영화 1위 소식에 네티즌들은 “과대평가된 영화 1위 아바타? 이건 주관적인 생각 아닌가” “아바타 솔직히 너무 길었다. 어느정도 동감!” “과대평가된 영화 1위라기엔 흥행은 성공적이었으니 기준이 애매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안송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