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이상형은 조인성" 이유가…"키 큰 남자 좋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 SBS ‘좋은아침’ 캡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인 조현민(31) 대한항공 전무가 이상형을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4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는 최연소 대기업 임원 겸 동화작가로 활동 중인 기업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출연했다.

이날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키가 크고 옷 잘 입는 남자가 좋다. 연예인으로 치면 조인성”이라고 말했다.

또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향후 계획에 대한 질문에 “두 개가 있는데, 첫 번째는 수많은 타이틀이 아닌 인간 ‘조현민’으로 인정받고 싶다. 친구가 됐든 일이 됐든 부모님이 주신 그릇을 잘 채우고 싶다. 그리고 두 번째는 그래도 제가 가진 수많은 타이틀에서 그 자격에 맞게 성공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1983년생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로, 올해 1월 대한항공 여객마케팅부 전무로 입사해 현재 최연소 대기업 임원으로 알려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현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 SBS ‘좋은아침’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