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민의 그녀' 김사은, "속도 위반은 절대 아니야"


 
남성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 성민(28)과 뮤지컬 배우 김사은(29)이 갑작스럽게 결혼 발표를 한 가운데 임신 의혹이 일어 소속사가 이를 부인했다.

김사은의 소속사 오피스에이트피쉬 관계자는 “김사은이 속도위반을 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성민은 결혼 보도가 나온 14일 오후 슈퍼주니어 공식 홈페이지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직접 결혼 소식을 알렸다.

성민은 “좋은 인연을 만나서 12월 13일 결혼을 한다”며 “갑작스럽게 들린 소식에 많이 당황하고 놀랐을 여러분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 기사를 통해 먼저 알게 해 죄송하다”고 전했다.

또 “이 소식을 전하기까지 스스로의 결정에, 그리고 함께 해온 사람들에 대한 생각에... 많이 갈등도 하고 혼자 버티는 시간들이 많았다. 결정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 아니라 내 고마운 사람들이 한 번도 겪지 못한 이런 소식에 대해 너무 놀라진 않을까, 마음 상하진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이었다”며 “조금 늦었지만, 여러분이 준 너무나 큰 사랑과 믿음에 용기를 내서 직접 소식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김사은의 소속사는 “성민과 김사은은 잘 만나고 있다. 김사은은 현재 스케줄을 진행하고 있으며, 결혼에 대해 알려진 소식은 사실이 아니다”고 성민과의 결혼설을 부인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사은’
[사진 김사은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